한국EMC, 석영브라이스톤에 ‘VSPEX’ 공급

한국EMC(대표 김경진)는 국내 반도체유통업체 석영브라이스톤(대표 문용규)에 가상화 기반 통합 솔루션 ‘EMC VSPEX’를 성공적으로 구축했다고 18일 밝혔다.

석영브라이스톤은 한국EMC의 VSPEX 솔루션을 도입한 국내 첫 고객으로 이름을 올렸다. 석영브라이스톤은 기업 규모의 확대로 파일서버, 웹서버, DB서버, ERP 등 신규 시스템 확장을 위해 새로운 서버와 스토리지를 구축하게 하게 됐다. 이 회사는 관리해야 할 서버와 스토리지의 증가, 내부 전산실 공간 부족, 노후 장비 처리 등의 문제점을 해결할 새로운 솔루션을 찾았다.

이전 운영체제(OS)와 호환성, 통합 관리, 최신 서버와 이중화 구성 지원, 노후 서버 및 스토리지 대체 여부가 중점적인 검토대상이었다. 향후 비즈니스 성장에 따른 확장성과 안정성 여부도 중요한 고려 요소였다.

한국EMC가 석영브라이스톤에 공급한 가상화 기반 통합 솔루션 VSPEX는 IT 인력, 기술 및 예산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중소, 중견기업(SMB)이 검증된 가상화 인프라스트럭처를 쉽게 구축하고 안정화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한국EMC 파트너가 보유한 다양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제품군을 바탕으로 고객의 특정 요구사항에 따라 유연한 맞춤 설계를 제공한다. VSPEX는 사전 패키지돼 간단하고 간편하게 구축 가능 통합 어플라이언스 제품으로 국내에 지난 7월 ‘EMC 포럼 2012’를 통해 처음 소개됐다.

석영브라이스톤은 VSPEX 도입으로 기존 물리적 서버를 가상화 서버로 통합하면서 약 66%의 서버 대수를 줄일 수 있었다. VM웨어 v모션의 무중단 마이그레이션 서비스 기능을 통해 가상 서버의 가용성을 대폭 향상시켰다. 가상화 기반의 통합 인프라인 VSPEX를 운영하면서 기존 인프라 대비 신규 또는 기존 장비 교체 비용, 운영 및 관리 비용을 포함한 총소유비용(TCO)을 35%까지 절감했다.

석영브라이스톤에 공급된 VSPEX 솔루션은 한국EMC 파트너인 인텍앤컴퍼니를 통해 공급됐다. 기술 검증 및 마케팅 활동을 EMC가 지원했으며, 한국EMC가 제공하는 검증된 레퍼런스 아키텍처를 통해 보다 능동적으로 이번 VSPEX 솔루션을 구축할 수 있었다는 것이 인텍컴퍼니측 설명이다.

이 VSPEX는 EMC 스토리지 VNX 5300, EMC 아바마의 백업 소프트웨어, VM웨어의 하이퍼바이저, 시스코의 네트워크, 인텔의 서버 등으로 통합된 제품이다.

석영브라이스톤 전산부서의 이인재 팀장은 한국EMC의 VSPEX 도입에 앞서 진행했던 사전설계검증(PoC) 진행 결과, 자사의 문제점을 해결할 최적 솔루션으로 평가됐다 라며 1대의 랙에 회사내 서버를 모두 통합해 관리할 수 있다는 점과 별도의 테스트를 진행할 경우 운영 중인 서버에서도 스냅샷 기능 및 별도의 VM을 생성하여 테스트할 수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VSPEX 파트너사인 인텍앤컴퍼니를 통해 단일화된 원 스톱 기술 및 서비스를 지원 받을 수 있어 사용자 편의성이 크게 향상됐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가상화 환경하에서 IT 자원을 손쉽게 구성할 수 있기 때문에 추후 계획중인 익스체인지와 윈도 서버와 같은 SW를 업그레이드하거나 신규 서비스를 추가하는 경우에도 시간과 비용이 대폭 절감될 것으로 예상돼 기대가 크다”라고 말했다.

김경진 한국EMC 대표는 “VSPEX는 모든 구성 요소를 사전에 테스트하고 최적화했기 때문에 구축이 간편하며 안정성이 뛰어나다”라며 “국내 최초로 석영브라이스톤에 VSPEX 솔루션을 구축한 것을 시작으로 앞으로 기업들이 보다 다양한 옵션을 활용해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비즈니스 클라우드 환경을 신속하게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Writ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